아나타한은 1953년작 일본 영화로 제작사는 도호인데 감독이 일본인이 아니라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던 조셉 폰 스턴버그이다. 아나타한 섬의 여왕벌 사건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해당 사건이 밝혀진게 1951년이니 사건 이후 2년 만에 만들어진 영화이다.

일본의 배우 나카야마 쇼우지가 이 작품 아나타한으로 데뷔했다. 히가 카즈코 역의 네기시 아케미의 경우도 이 아나타한으로 데뷔하였으며 신인 배우들은 조셉 폰 스턴버그 감독이 직접 골랐다. 츠부라야 에이지가 특수효과 담당으로 참여하기도 했다.

이 아나타한 전에 해당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로는 당사자 히가 카즈코 본인이 직접 주연을 맡은 1953년 4월 개봉한 '아나타한 섬의 진상은 이것이다'라는 영화가 있다. 조셉 폰 스턴버그의 아나타한은 그로부터 2개월 뒤 개봉하였다.

+ Recent posts